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우리대학 소식

충북보건과학대, 전공동아리 ‘1석3조’

대학명
충북보건과학대학교
작성자
충북보건과학대학교
작성일
2018-04-17
조회수
26
첨부파일

3GO, 현장경험 쌓고, 취업에 도움 되고, 학교이미지도 올리고

 

어느 대학이고 가릴 것 없이 신입생 모집 전쟁을 치르는 상황에서 현장을 누비는 재학생 홍보대사들이 있다. 입학해 준 것도 고마운데 이들 때문에 학교 이미지가 쑥쑥 올라가고 있다. 학생들은 전공과 관련한 현장경험을 쌓게 되고 취업에도 도움이 되니 누이 좋고 매부 좋고, 그야 말로 13조다.

001.jpg

 

 

, 봄이 왔어요따스한 봄날의 노래가 학내에 울려 퍼질 때쯤 대학생활의 꽃이라 할 수 있는 동아리 가두 모집이 시작되면 새내기들은 즐거움에 설렌다. 하지만 추억과 낭만을 키워가던 동아리 활동도 취업 한파에 대한 걱정으로 시들해지는 추세다.

 

그런데 충북보건과학대학교가 이른바 전공동아리활동을 정착시켜 취업과 대학생활이라는 두 마리의 토끼를 한꺼번에 잡아 화제가 되고 있다.

그중에 하나가 임상병리과의 허니 미생물이다. 임상병리과에는 모두 3개의 전공동아리가 있는데 허니 미생물10년 역사를 지니고 있다. 달콤한 동아리라는 뜻으로 32명의 학생들이 창업, 논문, 봉사 등 세 파트에서 활동하고 있다.

 

005.jpg

 

 

창업과 논문 파트는 교내경진대회에서 2년 연속 최우수상을 받았다. 수업시간에도 공부하고, 동아리 활동으로도 실험과 연구에 매진하니 전공탐구의 양이나 질에서 경쟁력이 생길 수밖에 없다.

이러한 과정들이 201691.2%(전국평균 74.2%), 201797.8%(전국평균 83.8%) 등 전국 평균보다 월등히 높은 임상병리사 합격률로 이어지고 있다.

 

한보희 허니 미생물 동아리회장은 감염병 예방에 가장 중요한 물품인 비누와 손세정제를 만들고 있다. 이를 위해 많은 실험과 연구를 하고 그 과정은 논문으로 발표된다. 아직 걸음마 단계지만 학교 화장실에 비치되는 제품이 나올 때까지 도전을 멈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1학년 때부터 병원과 적십자, 시민단체에 등에서 봉사를 시작해 졸업 때까지 평균 1200시간 정도를 채운다. 이 활동들은 직무에 대한 정보를 얻게 되고, 봉사를 했던 기관에 좋은 인상을 남겨 면접 시 가산 점수를 받는 등 긍정적인 효과를 나타내고 있다.

 

실제 임상병리과의 취업률은 201580%, 201683.8%로 매우 높다. 특히 매주 봉사활동을 하는 하나병원 검진팀에서는 20184명의 정규직 채용인원 중 3명을 충북보과대에서 선발했다.

 

14일 봉사활동에 참여한 1학년 김서진학생은 봉사를 하면서 검진센터에서 일하는 선배님을 만나 임상병리사가 하는 일을 직접 보게 됐다. 이를 통해 구체적인 직업목표가 생겼다고 밝혔다. 실제적으로 이러한 경험들이 취업 후 이직을 줄이는 요소로 작용하기도 한다.

004.jpg

 

 

안숙현 하나병원 과장은 병원업무는 환자를 대해야 하는 특성을 가지고 있어 신규채용을 할 때 인성과 같은 기본 소양이 중요하다. 충북보건과학대 학생들이 매주 봉사를 오다 보니 그런 점들을 볼 수 있는 기회들이 많이 생기고, 이 부분이 가산점이 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홍승복 보과대 임상병리학과장은 학교 차원의 전공동아리는 학생들에게도 매우 만족도가 크다. 동문회학술제 등을 개최하여 기존 동아리 활동과 같은 유대관계도 가질 수 있고, 학업과 취업에 모두 도움이 되는 다양한 활동들을 벌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전글
대전과학기술대학교, LINC+사업 협약산업체 예비사원캠프 실시
다음글
[계명문화대학교] 학생 및 교직원 독서역량강화를 위한 초청 특강 실시

사용자별 메뉴 영역

배너영역

현재 접속위치에서 인접한 전문대학 리스트입니다.

더보기


하단 컨텐츠 영역

맞춤정보

방문을 환영합니다.

서비스 준비중 입니다

빠른 시일내에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홈페이지를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고객의 소리

고객님의 소중한 의견을 신속하게 처리하겠습니다

문의하기